미묘한 삶의 단상, 숲을 바라보며.